Site icon 공무원이었던사람

7급 감사관의 인생

7급 감사관의 인생

나는 감사원 퇴직자다.

이 글을 시작으로

7급 감사관의 삶을 다룬 글을

꾸준히 써 갈 예정이다.

급여, 복지 등 솔깃한 부분부터

출장, 특유의 문화 등

걱정되는 부분은 물론

‘하는 일’같은 드라이한 부분까지

.

쓰게된 이유

그냥 심플하다.

정보가 뭣도 없으니까.

도대체 왜 그렇게 폐쇄적인진 모르겠지만

아무튼 진짜 알려진 게 없는 편이다.

다른 공무원은? 많다.

일반행정, 세무직의 경우

한 해에만 수백명을 뽑는다.

그래서 그 사람들 썰만 들어도

돌아가는 걸 대충이라도 알 수 있고

그 사람들이 퇴직했다면

왜 그만뒀는지도 알 수 있다.

근데 감사원 정보는?

정말 없다.

안 그래도 소수직렬인데

현직자는 말을 아끼고

퇴직자는 적으니까.

물론 찾아보면 가뭄에 콩 나듯

정보가 있긴 하다.

그게 현직이 쓴거든

지인의 카더라든.

근데 문제는

현직자는 말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현실이 정확히는 전달되지 않고

‘내 지인이 직원인데’류의 카더라 정보는

도대체 몇 단계가 왜곡된건지

감사원 직원이 보기에

진실과 거리가 멀다는 것이다.

나는 그냥 있었던 그대로 쓴다.

퇴직자니까.

무튼 제대로 된 정보를 보고

진로 선택에 도움되시길 바란다.

7급 감사관인 이유

‘감사직 공무원의 모든 것’

‘감사관의 인생’

이런 타이틀로는

내가 글을 쓸 수 없다.

6급, 5급, 4급

그리고 그 위 직급 선배들의 삶은

내가 정확히 알지 못하니까.

물론 경험하지 않고

어깨 너머로 짐작할 수는 있겠지만

그걸 글로 남기는 건

완전히 다른 문제이며

그분들에 대한 예의도 아닐 것이다.

근데 7급 감사직, 7급 감사관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내가 퇴사하고 3달 후

동기들이 6급으로 승진했다.

그 정도면 7급 감사관의 인생은

나도 다 경험했다고 본다.

그래서 내가 눈으로 보고 겪었던

3년 간의 삶을

가끔은 감정적으로,

그리고 가끔은 건조하게

있는 그대로 풀어보려 한다.

7급 감사관의 인생에서 다루려는 것들

감사관이 되는 과정은 생략한다.

각자 알아서 psat, 2차를 보고 붙으면 되니까.

(공부법 글은 이 블로그에 널려 있다)

앞으로 올라갈 내용은

하는 일, 급여, 출장 등

대표적인 궁금 거리부터

복지, 야근, 술자리, 회식같은

부수적인 궁금점까지

7급 감사직이 보고 듣고 겪을 수 있는

모든 것이다.

감사원 공홈이나, 블로그에서는

알 수 없는 정보들이다.

인간이라 기억이 완전하지 못해

이 내용이 100% 진실은 아닐 수 있다.

그래도 인터넷에 표류하는

그 어떤 카더라보다는

진실에 가까울 거다.

Exit mobile version